16일차


하체위주로 하다가 새롭게 배운 요가자세를 해봤는데 예상대로 뻣뻣한 몸이라

고득점으로 소화해내기 어려웠다. 그래도 여러번 연습을 하니 자세도 좋아지고

활력이 도는 느낌이 들어 자주 하기로 다짐.

땀내나는 복근어택을 하는 재수없는 중간보스를 클리어 하고 시마이.



17일차


매번 같은 변스러운 헬창 드래고를 만나서 보스전이 지겹다.

보스몹이 다양했으면 좋겠다. 링피트 최초로 굵직한 단점을 드디어 발견.

보스전에 대비해 재료를 잔뜩 파밍해서 대량으로 스무디를 만들었놓고 보니
입맛이 돋아 월드 8시마이하고 와인 한잔함.


18일차


큰 돈 질러서 검붉은 트레이닝복셋트를 맞춰서 뿌듯.
2단 점프스킬 습득. 다시 숨겨진 루트를 가보거나 못먹은 메달을 얻으러
지나간 스테이지를 재도전해볼까 잠깐 생각했지만 귀찮아서 패스.


19일차

 

조금 싱거운 느낌이 들어서 운동레벨(부하) 을 좀 올려서 함.
보스전브금은 긴장감을 높히는 빠른템포의 음악으로 깔리는데,
중간에 런지 트위스트같은 정적인 스트레칭 스킬을 쓰면

보스전 브금의 볼륨이 줄어들고 느린템포의 음악이 깔려서 스킬훈련에

집중하게 만들어준다.
이런 디테일을 챙기는 아이디어가 참 멋지다.

월드9 클리어하고 시마이하기전에 귀요미 도깨비 한장 찰칵-


20일차

 

저녁에 곱창&양꼬치 폭풍흡입하고 집에 달려와서 링피트 한시간 땡김.
열번째 월드는 여러 미니게임을 둘러보는 컨셉이라 복습하는 느낌으로 했는데

약간씩 룰을 튜닝해서 난이도를 살짝 높히는 구성이라 나름 신선한 느낌으로 플레이 했다.

몇가지 서툰 미니게임에 열중하다가 다리가 쥐가남.
폭탄피하기는 암만해도 결과점수가 처참하다.
링피트 센서가 병신인가 했지만 결국 뻣뻣한 내 허리가 문제인듯.
미니게임도 재미를 느끼기 전에 어느정도 연습을 통한 숙달이 필요할 것같다.

적어도 저녁에 먹은 곱창만큼 칼로리는 뺏다고 스스로 자뻑을 건 다음 시마이.

 

'완전연소한 작품 리뷰 > 게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링피트 26일차~30일차  (0) 2020.01.09
링피트 21일차~25일차  (0) 2020.01.09
링피트 16일차~20일차  (0) 2020.01.09
링피트 11일차~15일차  (0) 2020.01.09
링피트 6일차~ 10일차  (0) 2020.01.09
링피트 1일차~5일차  (0) 2020.01.08
Posted by 사용자 블루엘비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