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차

16월드째 돌파했는데 몹도 색깔놀이로만 구성되어있어서 실망.
한달째 했더니 요통이 싹 사라지고 컨디션이 많이좋아져서 본격적으로 하기로 마음먹음.

아침에 커스텀모드로 30분, 저녁에 월드 절반클리어를 목표로 함.

앵벌이해서 트레이닝복 주황색으로 깔맞춤 하고 마무리.


32일차

커스텀모드 아침에 30분간 3가지 신체부위를 단련하는 운동셋트를 함.(어깨, 복부, 다리)
운동 중간에 미니게임이랑 워밍업도 적절할게 배치되어

편한마음으로 아침운동을 할 수있어서 좋았슴.

모든 스탯을 찍은줄 알았더니 또 상급 스탯이 확장되어서 한창 서브퀘스트 앵벌이에 열중했다.
보스전까지 조금 무리해서 달렸더니 얼굴에 땀이 줄줄 흐름.

16월드 클리어 하고 마무리.


33일차

 

하루 건너뛰고 잘라고 했다가 한 코스라도 돌자는 맘으로 셋팅하고

새벽 링피트 한타임을 갖음.  묘하게 내 플레이시간대랑 링피트 스테이지컨셉이랑

잘 맞아떨어져서 몰입감이 배가 됨.

게임도 어느덧 후반부를 달리는데 스토리가 너무 유치하고 재미가 없어서
웬만한 대사는 스킵하면서 진행.

맛이 간 동물들 몇 마리 때려잡고 마무리.


 


34일차

 

내가 선호하는 프랭크 스킬이 공격력이 낮아 후반부에서 쓸모가 없어서
다른 스킬로 대체해야 고민을 했었는데 상위레벨의 프랭크스킬이 제공되어
다시금 기획자의 배려에 감탄하게 되었다.

하체단련한답시고 색깔만 바꾼 헬창 드래고를 또 만나게 되서 싫증이 남.

'러쉬 만세 엉덩이 흔들기'로 겨자색 드래고를 혼내주고 17월드 마무리.

 


35일차

 

제일 못하는 패러슈트 미니게임을 간만에 했는데 안정적인 운영으로
무난히 클리어하여 고득점을 받았다. 코어운동으로 해서 그런가 뭔가 레벨업한 느낌.

어깨결림을 개선하는 운동만을 모은 코스를 해봤는데 생소한 동작이라 버거웠지만
확실히 어깨가 새롭게 자극을 받으니까 개운한 느낌이 들었다.

다시금 링피트의 장점을 새삼 깨닫게 되면서 마무리.

 

'완전연소한 작품 리뷰 > 게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링피트 36일차~40일차  (0) 2020.01.16
레드 데드 리뎀션2 엔딩  (0) 2020.01.09
링피트 31일차~35일차  (0) 2020.01.09
링피트 26일차~30일차  (0) 2020.01.09
링피트 21일차~25일차  (0) 2020.01.09
링피트 16일차~20일차  (0) 2020.01.09
Posted by 사용자 블루엘비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