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2020. 2. 12. 19:25

링피트46일차 


예상대로 마지막 판답게 갖가지 장애물과 긴 코스로 짜여져있어서

최후의 보스를 만나기 꽤 버거웠다. 후반부 레벨디자인은

짜집기로 반복되는 요소가 가끔 보여서 지루했다. 막판 스테이지에

공들인거의 반만큼이라도 신경을 썻으면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

 


드디어 만난 드래고는 색깔놀이를 해서 매우 지루한 인상을 또 줬는데,

막 판에 꽤 쌈빡한 모습으로 변신해서 흥미진진하게 플레이했다. 
흑화된 드래고 턱주가리에 스쿼트 어퍼컷을 호쾌하게 날리면서 링피트 스토리모드 마무리!! 

 

 

뭘 꾸준히 한달 이상 해본적이 없었던 내가 링피트를 이렇게 두어달간 열심히 즐겼다니 스스로 대견스럽다. 재미와 운동, 이 어울리기 힘든 두가지 요소를 멋지게 조합해서 훌륭한 게임으로 승화시킨 닌텐도에 감사를 보낸다. 

간단한 후기로는 좀 아쉬운 부분도 있고, 내 게임라이프와 게임역사에도 여러 의미가 있는지라 링피트 2회차를 달리기 전에 준비를 좀 해서 리뷰를 쓰기로 했다. 기대해 주시길! 
 

Posted by 사용자 블루엘비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